동화사와 부인사 사이에 자리잡은 골짜기에 울창한 숲과 계곡이 펼쳐진 곳이 수태골이다.

계곡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암벽훈련장이 곳곳에 나타나고, 훈련장을 지나 동봉으로 이어지는 골짜기에는 맑고 깨끗한 물이 흘러 사시사철 등산객으로 붐빈다.